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18년 차, 재혼 한 번도 생각한 적 없다" ('4인용식탁')[종합]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18년 차, 재혼 한 번도 생각한 적 없다" ('4인용식탁')[종합]

0 545
www.bfr01.com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18년 차, 재혼 한 번도 생각한 적 없다" ('4인용식탁')[종합]



17156413376081.jpg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이영하가 '재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원조 꽃미남' 이영하가 18년째 혼자 살고 있는 싱글하우스를 공개했다.

아침에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고 며느리가 챙겨준 건강식품으로 아침 식사를 챙겨 먹는 이영하는 "혼자 있다는 적막감 때문에 TV를 켜놓고 잔다. 아니면 음악을 틀고 자기도 한다"며 18년 차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혼자 살고 있는 이영하의 냉장고를 가득 채운 건 며느리의 음식들이다. 그는 "서초동에서 살다가 집이 너무 크고, 또 손주들이 이쪽에 살아서 손주들과 가까이 살고 싶어서 왔는데 나름 괜찮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60년 넘게 수집해왔다는 100여 개의 카메라부터 수많은 트로피, 각종 앤티크한 소품들이 눈길을 끌었다. 주방 한 켠에 빈티지 카메라 장식장을 보며, 그는 "초등학교 졸업하자마자 카메라를 모았다"면서 "시카고에서 열리는 앤티크 카메라 박람회에 참석해봤다"고 자랑했다.

그런가 하면, 이영하는 "많은 분들이 오해한다. 제가 혼자 있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 한다"면서, 2007년 이혼 후 악성루머에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그는 "'아니야, 그 얘기 가짜야' 해도 믿어주지 않았다. 그렇다고 제가 미주알고주알 나가서 얘기하기도 그렇고"라며 속마음을 밝혔다.

17156413378805.jpg
이날 4인용 식탁에는 최대철과, 이필모, 노현희가 함께했다. "주제를 '아모르 파티' 운명을 사랑하자"라고 밝힌 이영하는 자신의 단골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으로 한상차림을 차렸다.

노현희는 "극단이 어려웠을 때 이영하 선배님이 한 회 공연 전석을 구매해서 꽉 채워 주셨다"면서 이영하의 미담을 밝혔다. 이에 이영하는 "이러면 사람들이 자주 만나는 걸로 오해를 하시는데 4~5년 만에 만났다. 남동생 같이 친한 동생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지인들은 "이렇게 많은 사람을 챙기다 보면 적지 않은 돈이 들텐데"라고 걱정하자, 이영하는 "서초동 집을 팔고 남은 돈으로 노후를 보내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파워 인싸인 이영하는 "한 달이 30일이면 모임만 45회가 잡힌다"라며 "만남이 쉼이다. 나를 만나는 분들이 정말 행복해하고 즐거워하고 많이 웃고 좋아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최대철은 "꼭 물어보고 싶었다"면서 "혼자 지내면 외롭지 않나?"고 물었고, 노현희 역시 재혼에 대해서 운을 뗐다. 그러자 이영하는 "외로울 시간이 없다"면서 "재혼 이란걸 단 한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혼자 사는 삶이 편하다. 적적하기도 하지만, 잘 때 TV를 켜놓고 잔다. 혼자라는게 조금 고독하니까 음악 방송, 뉴스 그냥 사람 소리가 안정감을 준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약속이 많은 와중에도 꼭 하루는 비워놓는다. 손주들 보러가는 날이다. 지금 나의 최고의 행복이다. 일어나자마자 손주들 사진을 보면 하루가 너무 행복하다"면서 '손주바보'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영하는 지난 1981년 선우은숙과 결혼했으나 2007년 이혼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