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최종훈 빠진 FT아일랜드…이홍기 “3명 되니 잘 맞아”[종합]

‘버닝썬’ 최종훈 빠진 FT아일랜드…이홍기 “3명 되니 잘 맞아”[종합]

0 148
www.bfr01.com

‘버닝썬’ 최종훈 빠진 FT아일랜드…이홍기 “3명 되니 잘 맞아”[종합]



17205949622877.jpg유튜브 ‘비보티비’


그룹 FT아일랜드 이홍기가 3인조가 된 후 달라진 팀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9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원조 아이돌 밴드 이홍기랑 한 차로 가|EP.19”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송은이는 이홍기에게 “너네끼리 막 싸우진 않지?”라고 물었다. 이에 이홍기는 “요즘 팀이 너무 좋다”며 “옛날에는 많이 싸웠다. 뭐 그냥 반찬으로도 싸웠다”라고 답했다.

이어 “어느 날 예민한 멤버를 위해 (매니저가) 늘 먹던 메뉴를 준비해 줬는데, ‘나 오늘은 이거 얘기 안 했는데’ 이러는 거다. 그러면 제가 ‘그냥 먹어!’ 한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1720594962521.jpg유튜브 ‘비보티비’


이를 들은 송은이가 “둘만 있어도 싸우는데, 여러 명이 있으면 얼마나 힘들겠냐”라고 하자 이홍기는 “요즘에는 3명이니까 너무 잘 맞는다”며 “방향을 맞춰나갈 때 멤버들이 제 의견을 많이 따라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이 ‘홍기 형이 하는 건 우리도 좋아’라고 이야기한다. 그러면서 본인들 의견도 내고. 긍정적인 시너지가 난다. 좋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FT아일랜드는 2007년 5인조 그룹으로 데뷔했다. 그러나 멤버 최종훈, 송승현 탈퇴 후 3인 체제로 활동하고 있다.

최종훈은 2016년 1월 정준영과 YG엔터테인먼트 직원 허모 씨, ‘버닝썬’ 직원 김모 씨, 권모 씨 등과 강원도 홍천에서, 또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킨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